아쿠아플러스가 이 작품의 반만이라도 화이트 앨범 애니에 신경을 썼으면 스토리가 캐막장으로
전개되지는 않았을텐데...

확실히 이 녀석은 힘내서 만들었어요라는 느낌이 여기저기 뿜어져 나오더군요.
캐릭터 디자인이나 작화도 깔끔하고 전개도 게임과는 달리 오리지널 전개가 좀 추가되었는데
나쁘지 않았고... 2쿨이라니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해도 될 듯.
(사실 이작품 끝나면 바로 그 아쿠아플러스의 방치에 캐막장이 된 모작품의 후반부를 봐야
된다는 잔혹한 사실이 기다리긴 하지만...)

암튼, 앞으로도 이정도만 유지시켜 줬으면 합니다. 방영전에 이미 전편 제작완료에 더빙까지
다 끝내놨다고 해니 괜찮겠죠.
Posted by 정맥

댓글을 달아주세요